신비한 바다 물결 속 바닷길 열린 황금빛 가득 ‘태안 안면도 할미·할아비 바위’
신비한 바다 물결 속 바닷길 열린 황금빛 가득 ‘태안 안면도 할미·할아비 바위’
  • 박광근
  • 승인 2019.08.26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틋한 천년사랑의 전설을 간직하고 있는 태안 안면도 할미·할아비 바위에 신비한 모양의 파도 속 바닷길이 열리고 아름다운 낙조의 풍경이 더해져 장관을 이루고 있다.

국가지정문화재인 명승으로 지정된 할미·할아비 바위는 만조 시에는 바다 위의 섬이 되고, 간조 시에는 육지와 연결돼 다양한 경관을 제공하며, 해수욕장의 모래 사구, 바다 등과 어우러진 일몰 경관이 매우 뛰어나 우리나라 서해안 낙조 감상의 대표적인 명소로 널리 알려져 있다.

특히 올해는 우정사업본부가 한국의 주요 관광지를 소개하는 시리즈 우표인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관광지(해변)’ 4곳 중 한 곳으로 꽃지해변(할미·할아비 바위)’을 뽑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