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경찰서 해미파출소 신속한 출동으로 자살기도자 끈질긴 설득 끝에
서산경찰서 해미파출소 신속한 출동으로 자살기도자 끈질긴 설득 끝에
  • 가재군
  • 승인 2019.06.12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경찰서(서장 조성복) 해미파출소 방준호 경위, 위동환 순경은 2019. 6. 8. 09:53112순찰 근무 중 서산시 운산면 갈산리 소재 00아파트 000000호에서 동거남인 최00(, 42)씨가 동거녀 이00(, 45)에게 자살을 하겠다고문자 메시지를 전송한 112신고(코드1)를 접수받고 신속히 현장에 출동 하였다.

방 경위와 위 순경은 현장 도착하여 00아파트 000000호에 거주하는 자살기도자의 집에 도착하여 현관문을 여러 차례 두드리면서 문을 개방 할 것을 요구하자 약 30분 정도 경과 했을 무렵 자살 기도자인 최00씨가 술에 취하여 문을 개방 하였다.

이에 방 경위와 위 순경 등이 내부로 신속히 진입하여 자살 기도자인 최 씨를 진정 시키고 약 40분간 설득 끝에 내용을 확인한바, 전날 동거녀와 가정사 문제로 인하여 싸움을 하였고, 자신은 몇 해 전에 오토바이로 사고로 인하여 우측 다리 부위를 심하게 다쳐 완치가 불가능한 상태에서 계속하여 다리 부위에서 고름이 차는 등 증세가 악화되어 소주 3병을 마시고 자살하려고 마음을 먹은 것이라고 하였다.

방준호 경위와 위동환 순경 그리고 지원 받고 출동한 유승화 팀장, 박병곤 순경 등 4명의 경찰관이 상기 자살 기도자 최씨를 끈질긴 설득 끝에 병원에 가서 치료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였다. 해미파출소 김완용 소장은 앞으로도 신속한 112신고 출동으로 소중한 생명이 잃는 사례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