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미벚꽃축제 기상악화(강풍, 우천)로 4월 13일로 개막식 연기
해미벚꽃축제 기상악화(강풍, 우천)로 4월 13일로 개막식 연기
  • 가재군
  • 승인 2019.04.05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미벚꽃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 김호용)에서는 긴급 임시회의를 개최하고 기상악화(강풍, 우천) 관계로 3회 해미벚꽃축제를 당초 46일과 7일에서 413일과 14일로 연기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개막식은 413일 오후 2시부터 개최되며 주민자치센터프로그램발표회, 벚꽃음악회, 한서대 공연, 불꽃놀이 등도 당초 시간대로 진행된다.

해미천 벚꽃길 걷기대회도 1시부터 5시까지 동일하게 진행되며 완주하는 500여명에게 기념품(에코백, 돗자리, 1kg)도 증정할 예정이다.

김도형 해미면장은 기상악화 등으로 불가피하게 축제 일정을 변경하게 되어 면민들 및 관광객에게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