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유통기한 위반’ 등 20개 업소 적발
‘식품 유통기한 위반’ 등 20개 업소 적발
  • 가재군
  • 승인 2019.04.02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봄나들이 철 맞아 다중 이용 시설 내 식품위생 안전관리 강화 -

충남도는 지난달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다중 이용 시설 내 식품위생업소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 위반업체 20곳을 적발하여 행정처분 조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봄나들이 철을 맞아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고속도로휴게소, 기차역, 터미널, 유원지 등 다중 이용 시설의 식품위생업소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실시했다.

17개반 34명으로 편성한 합동점검반이 인근 시·군간 교차로 점검했으며, 점검 대상 식품위생업소는 즉석판매 제조업소 22, 반음식점 171, 휴게음식점 119, 기타 10곳 등 총 322곳이다.

업소별 주요 위반사항은 영업주 또는 종사자 건강진단 미실시(13) 유통기한 경과제품 조리판매 목적 보관(2)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4) 식품조리판매에 사용되는 지하수 수질검사 미실시(1) 등이다.

도는 위반업소에 대해 영업정지, 과태료 등 행정처분 했으며, 기타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곧바로 시정조치 했다.

도는 이와 함께 가정간편식으로 많이 팔리는 햄버거, 도시락 등 56건도 수거하여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테마별 기획 합동점검을 통해 식품위생법 위반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식품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