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코로나19 11번째 확진자 발생
서산시, 코로나19 11번째 확진자 발생
  • 가재군 기자
  • 승인 2020.07.27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11번째 확진자는 카자흐스탄 입국자, 서산시장 긴급브리핑 실시

서산시에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26일 발생했다. 이로써 서산에 11번째 확진자다.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11번째 확진자는 지난 13일 카자흐스탄에서 입국한 30대 여성 외국인이다.

카자흐스탄은 방역 강화 국가로, 11일 한국행 비행기 탑승 전 딸(4)과 함께 진행한 진단검사에서 모두 음성을 받았다

13일 한국 인천공항으로 입국 시 재차 진행한 진단검사에서도 모두 음성을 받고 서산으로 이동해 자가격리 중이었다.

자가격리 마지막 날(13일째), 배우자가 운전하는 차를 딸과 동승해 서산시보건소로 이동 후 추가 진단검사한 결과 2620:25분 경 30대 여성만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접촉자는 2명으로, 배우자와 딸이었으며, 이 둘은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서산시는 재난안전문자를 통해 발생 사실을 신속히 알리고, 27일 오전 830분에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서산시장 긴급브리핑을 실시했다.

긴급브리핑 통해 맹정호 서산시장은 해외입국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속 발생하게 돼 송구스럽다라며 오직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지침에 맞게 대응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자가격리자들은 자가격리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하고 시에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불시점검을 통해 감염 확산차단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자가격리 주변구역은 26일 확진 즉시 방역을 실시 완료했으며, 현재 확진자는 26 23시에 천안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