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정호 서산시장, 지역 해양수산분야 현안 챙기기 구슬땀
맹정호 서산시장, 지역 해양수산분야 현안 챙기기 구슬땀
  • 가재군
  • 승인 2019.10.0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양수산부 방문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등 지역 현안 지원 요청

민선 2년차에 접어든 맹정호 서산시장의 행보가 연일 분주하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를 방문해 오운열 해양정책실장과 송명달 해양환경정책관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공약사항이자 양승조 충남도지사, 맹정호 서산시장의 핵심공약인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에 대해 서산시의 입장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맹 시장은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과 관련해 충청남도 예비타당성조사 요구서 제출에 맞춰 해양수산부 예비타당성조사 우선순위 반영 및 지속적인 지원을 요청했으며, 아울러 웅도 갯벌생태계복원사업 기본계획의 조속한 승인도 요청했다.

국가해양정원조성사업은 가로림만 주변의 해양생태·문화·역사 등을 활용해 자연환경을 보전하면서 세계적인 해양휴식공간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공간적 범위는 서산시 대산읍팔봉면지곡면과 태안군 태안읍이원면원북면 일원이며, 총 사업비는 2,715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가로림만은 세계5대 갯벌 중 하나이자, 국내 유일의 해양수산부 지정 해양생물보호구역으로, 15985의 면적에 해안선 길이는 162, 갯벌 면적은 8000에 달하며, 4개의 유인도서와 48개의 무인도서를 갖추고 있다.

서산시는 가로림만 해역일원에 국가해양정원을 조성해 체험과, 힐링, 관광 등을 융합한 세계적인 생태관광지로 키워 산업생태계 다변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맹 시장은 충청남도, 태안군과 적극적인 상생·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동시에 서산이 국가해양정원의 거점,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산시는 지난 4월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마쳤으며, 맹 시장이 지난 5월 기획재정부, 6월 국회, 8월 청와대를 방문해 지원을 요청하는 등 국가해양정원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