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리 폐기물 불법 매립, 개발허가도 없는 무법현장
파도리 폐기물 불법 매립, 개발허가도 없는 무법현장
  • 서산포스트
  • 승인 2019.08.13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허가도 없이 대규모 장비 동원 4개월 간 불법행위 자행
환경운동가, “목만 남기고 몸을 현장에 묻고 시위하겠다”
주민, “불법행위에 대해 당사자와 관련 공무원 함께 처벌해야...”
태안군 공무원이 본지 기자와 함께 장비로 땅을 파 폐기물 매립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태안군 소원면 파도리 폐기물 불법매립현장이 태안군으로부터 아무런 개발허가 없이 무법행위를 벌여온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6일 본지 보도와 함께 태안군 환경부서에서 폐기물 불법매립 현장을 적발한 태안군 소원면 파도리 주소지를 태안군에 확인해본 결과 농지개발이나 광업허가 등 아무런 허가가 없었음이 확인됐다.

폐기물 불법 매립 현장은 바닷가에 위치해 수천 평에 이르며 지난 2월부터 대규모 장비가 동원돼 4개월 간 당국의 제재 없이 태연히 불법행위를 벌여온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더하고 있다.

주민신고가 빗발치자 뒤늦게 현장 확인을 통해 불법매립을 확인한 태안군은 현재까지 아직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고 사업자의 장비로 다른 곳도 추가로 확인하고 고발을 결정 하겠다는 입장만 고수하고 있는 상황이다.

태안군청
태안군청

불법행위를 목격한 주민들은 현재 확인 된 곳 말고 다른 곳에는 엄청난 양의 건축 폐기물을 묻었다고 주장하며 현장 전체를 파헤쳐 확인해야 한다”며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더해 불법 매립지 현장을 적발하고도 개발허가 사항도 확인도 하지 않는 등 불법행위를 막기 위한 부서 간 협조가 전무한 것도 함께 드러나 빈축을 사고 있다.

, “현장 관리자의 동의 없이 자신이 차량 4대 분의 폐기물이 묻었다라며 태안군 환경부서에 스스로 찾아와 자신이 한 짓임을 밝힌 사람이 나타나 일단락 되는 듯한 상황으로 이어가자, 일각에서는 대리인을 내세운 것 아니냐?”, “사건을 축소하려는 의도가 보인다등 의견을 보이며 태안군을 보는 시각이 곱지 않음이 드러나고 있다.

폐기물 불법 매립사실을 접한 한 주민은 장비가 수십 대가 동원된 대규모 불법행위를 적발하지 못했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태안은 주요 산업이 관광업인데 이 같이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너무나 기가 막힐 노릇이다라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불법행위를 벌인 땅주인, 개발업자와 함께 이를 막지 못한 관련 공무원도 함께 처벌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서산태안에서 활동하는 환경운동가는 바다와의 거리가 불과 10m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에 폐기물을 불법으로 매립하는 짓을 벌인 것에 대해 엄한 처벌을 해야한다당국이 관련자 처벌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폐기물 매립현장에 몸을 묻고 목만 내놓고 시위하겠다라고 말하며 관련자 처벌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태안군 소원면 파도리 폐기물 매립현장은 지난 6일 본지 기자와 함께 동행 한 태안군 환경부서가 장비로 땅을 파 폐기물 불법매립 사실을 적발한 바 있다.

그러나 적발 이후에도 추가 조사나 고발 조치 등 아무런 조치가 없자 본지가 직접 개발허가 여부 등을 직접 확인해 불법행위에 대해 추가적으로 확인했다.

이 같은 태안군의 미온적인 태도에 태안군 주민과 환경운동가들이 불만의 목소리를 점차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복토가 끝난 것으로 보이는 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