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6일 택배 없는 날 대국민 제안
8월 16일 택배 없는 날 대국민 제안
  • 백다현
  • 승인 2019.08.12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휴가는 꿈도 못 꿔
ILO핵심협약 국회비준요구
생활물류 서비스법제정시 택배노동자 배려해 달라

전국의 택배기사들이 816일을 택배 없는 날로 정해 줄 것을 호소하고 나섰다.

지난715, 전국의 택배기사들과 관련단체들이 국민들에게 816일은 택배 없는 날로 정할 것을 요구하고 결의문을 발표해 주목을 끌고 있다.

이 같이 전국의 택배기사 관련단체의 816일을 택배 없는 날로 정해줄 것을 호소하자 민주노총, 한국진보연대,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 단체들과 민중당, 정의당, 녹색당 등 진보정당도 지지성명을 발표하며 힘을 실어 주는 상황이다.

그동안 택배기사들은 과중한 택배분량을 소화하기 위해 과로하여 사고로 사망하는 등의 사건이 이어지면서 택배기사의 노동인권에 대한 문제제기가 있어왔다.

이들은 당시 택배기사는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는 대표적 직종의 노동현장이라며 주당 74시간 (2017년 서울노동권익센터 실태조사)으로, 최근 과도한 노동으로 인한 과로사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우체국 집배원의 주당 평균근로시간 55.9시간보다 무려 18시간이나 많다고 하소연 한 바 있다.

그리고 이 노동시간은 년 간으로 환산 시 2016OECD 기준 2위인 우리나라 일반 노동자 1인당 연간노동시간 2,069 시간보다 1,779 시간을 더 일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택배 기사 일을 15년간 한 택배기사의 증언에 따르면 15년간 휴가를 가본적도 없으며 부친상 때 일주일만 쉬고 200만원을 썼다고 한다.

동료 택배기사들의 노동 강도가 높아 동료의 부친상에 조문오기도 힘든 형편이라는 이야기다.

이들은 신분이 개인사업자로 되어있어 일을 시킬 때는 노동자로 여기고 부려먹지만, 병가나 휴가는 개인사업자라며 개인사정으로 치부하여 제대로 된 휴식을 취할 수가 없음도 하소연했다.

이들이 하루 쉬려면 자신들이 맡았던 구역의 택배에 대해 담당구역의 배송대책을 세워야 하기 때문에 건당 택배수수료보다 500원씩을 더 지불하는 손해를 감수하여야 할 정도의 열악한 노동환경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들은 국민들이 양해해주고 택배기사가 결심하면 택배노동자도 여름휴가가 가능함을 들어서 816일을 택배 없는 날로 정해줄 것을 호소했다.

택배회사의 고객사들도 여름휴가를 떠나며 통상적으로 7월말부터 8월초중순까지는 택배물량이 평소대비 절반수준까지 감소하여 빠른 배송이 필요한 생물배송마저 줄기 때문에 1~2일가량 배송지연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2014KGB택배가 당해 년 814일 접수한 물품을 18일에 배달하기로 고객사에 사전협의를 구하고 택배노동자의 여름휴가를 보장한 전례를 들며 국민들과 택배사에 816일은 택배 없는 날이 되어 자신들이 쉴 수 있도록 양해를 구하는 것이다.

이들은 국민들이 이제는 빠른 택배보다는 안전한 택배를 선택해주기를 호소하기도 했다.

아울러 국토교통부가 그간 제도적 근거가 없어 체계적 보호가 어려웠던 택배노동자 권익향상 방안 추진을 위해 '생활물류서비스법'을 제정한다고 밝힌 만큼, 5일제 등 택배노동자 장시간노동을 실질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내용을 이행하여 법안을 발의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이들은 이 요구에 대해 근거로 첫째 ILO 핵심협약 국회비준은 문재인 정부의 대선공약이었고 이를 이행하여야 마땅하며, 정부의 방치 속에 재벌은 택배기사들과 단체교섭도 거부하고, CJ,한진, 로젠 등 재벌을 중심으로 한 민간택배회사들은 막대한 자본을 앞세워 무분별한 저가경쟁으로 택배시장을 황폐화 한다고 주장하였다.

또한 노동환경을 고려해야할 공공기관인 우체국마저도 저가경쟁에 뛰어들어 우정사업본부의 경영책임을 노동자들에게 떠넘기며 택배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들은 국토교통부가 올해 추진하는 생활물류 서비스법제정에 대해 택배회사인 재벌들의 입장만이 아닌 택배기사들의 노동가치를 존중하는 입법을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