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대 해상조형물 ‘새빛왜목’ 웅장한 자태
전국 최대 해상조형물 ‘새빛왜목’ 웅장한 자태
  • 윤태금
  • 승인 2018.12.26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사 마무리, 31일 점등식과 사진촬영 이벤트 -

국내 최고 규모의 해상 조형물인 당진 왜목마을의 상징조형물 새빛왜목 1년 여 공사 끝에 웅장하고 화려한 모습을 드러냈다.

왜목마을 오작교로부터 130미터 앞 해안가에 조성된 새빛왜목은 가로 9.5미터, 너비 6.6미터, 높이 30미터 규모다.

이는 국내 해상 조형물 중 가장 유명한 포항 호미곶 상생의 손(8.5미터)보다 약 3.5배 높다.

을 향해 비상하는 왜가리의 모습을 표현상징물의 외형은 수직상승형의 트러스 구조로, 스테인리스 스틸판에 주변 풍경의 색이 담겨져 시간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하도록 디자인 됐다.

특히 야간에는 조형물 상부에 설치된 나선형의 LED 조명이 은은한 빛을 발현해 낮과는 다른 느낌과 분위를 선사하도록 설계한 것이 특징이다.

새빛왜목은 왜목마을의 이름에서 유래했다. 본래 왜목마을의 이름은 왜가리의 목처럼 생겼다 하여 유래한 설과 다리와 같이 좁은 땅으로 연결되었다 하여 왜목이라 불렀다는 설 등 다양한데, ‘새빛왜목은 왜가리의 목에서 유래했다는 설에 따라 형상화 됐다.

당진시는 1231일 왜목마을 해넘이 행사에서 새빛왜목의 점등식을 가질 예정이며, 점등식에 앞서 이날 오전 11시부터 12시까지 왜목마을을 찾는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전문 사진작가가 조형물을 배경으로 사진을 촬영해 주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시 관계자는 “2007년 허베이 스피리트호 유류오염 사고를 국민의 힘으로 극복한 것처럼 해와 바다, 하늘을 품은 새빛왜목은 아름다운 일출과 일몰로 유명한 왜목마을을 찾는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희망의 내일을 향한 날갯짓을 선사할 것이라며 “1231일 꼭 왜목에 오셔서 새빛왜목과 함께 인생사진도 찍고 새해 소망을 빌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왜목마을 상징조형물 새빛왜목2007년 허베이 스피리트호 유류오염 사고의 영향으로 감소한 관광객을 유치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억 원을 투입돼 건립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