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사고(死亡事故)주범 “무단횡단” 이제 그만 !
사망사고(死亡事故)주범 “무단횡단” 이제 그만 !
  • 서산포스트
  • 승인 2020.07.27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경찰서 해미파출소 경위 방준호

최근 들어 무단횡단으로 교통사망 사고가 급증함에 따라 우리 경찰에선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는 한편 코로나 19로 인하여 폐쇄된 노인정이 2020. 7. 20. 자로 재개됨에 따라 노인정 등을 방문 찾아가는 문안 순찰 활동을 펼쳐 교통사고 예방 교육 및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무단횡단은 도로교통법 제102항 도로횡단 시설이 아닌 곳에서 횡단함으로써 단속되어 2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

그러나 법 규정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은 무단횡단을 범법행위라고 인식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군중심리에 이끌려 자신도 모르게 위반을 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무단횡단 사고 주요 원인으로 운전자의 스마트폰 조작, DMB 시청 등 전방주시를 게을리하여 보행자를 충격하는 운전자의 책임도 있지만, 보행자의 무단횡단도 사고에 대한 책임을 피할 수 없다. 따지고 보면 둘 다 피해자인 셈이다.

며칠 전에도 서산시 신주공아파트 인근에서 50대 여성이 차량에 치여 사망하는 안타까운 인명 사고가 발생하였다.

이렇듯이 무단횡단 사고는 순간적으로 발생, 운전자가 사고를 예측하거나 대처하기 어려워 큰 피해로 이어지고 있다. 어르신들의 경우 신체적 노화로 인지능력 등 활동능력이 젊은 사람에 비하여 많이 떨어져 교통사고 위험에 항시 노출되어 있다.

대부분 혹시나 하는 생각에서 사고가 이어지기 마련이다 "나 하나쯤"이야 하는 그릇된 생각으로, 교통질서, 무단횡단으로 인한 한순간의 잘못된 실수로 인하여 생명과 맞바꾸는 어리석은 판단과 그로 인해 가족과 주위를 불행하게 만들지 말아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도 어린이, 노약자, 여성 보행자 교통사고를 예방하려면 보행자들은 보도를 이용하고, 무단횡단은 절대 하지 말고 보행 중에 스마트폰을 사용하거나 이어폰으로 음악을 들을 때 주변 상황에 대한 대처 능력이 현저히 떨어지므로 삼가는 것이 안전하다.

무단횡단은 보행자의 안전의식 부재로 인해 발생하는 만큼 성숙한 보행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각자 스스로 각성해야 한다고 필자는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