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주차구역 단속에 ‘깜깜’인 태안군
장애인 주차구역 단속에 ‘깜깜’인 태안군
  • 서산포스트
  • 승인 2020.02.25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재산 침해, 환경파괴 단속 부재 등 태안군 행정 도마 위에 올라
화물차가 장애인 주차구역을 차지하고 있다.

태안군이 장애인 구역 불법주차에 대한 주민신고 민원에도 요지부동으로 일관해 주민들의 원성이 거세지고 있다.

태안군 주민들이 장애인 주차구역에 비장애인 차량이 불법으로 주차한 사실을 태안군 복지과에 민원으로 신고했으나 단속에 나서지 않을 뿐만 아니라 차량번호까지 선명한 민원인 제공 사진 증거에도 아무런 행정적 조치가 없다는 주장이 나와 공분을 사고 있다.

장애인 주차구역 단속 민원을 제기한 주민에 의하면 장애인 주차 구역에 비장애인에 점거해 장애인이 사용할 수 없도록 한 사실을 수차례 정식 민원을 제기했으나 태안군은 행정적 처벌은 고사하고 민원이 제시한 사진에 대해 트집 잡으며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공무원이 일을 안할거면 뭐하러 그 자리에 앉아서 세금을 축내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태안군 행정에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태안군이 제공한 장애인 주차구역 단속 현황
태안군이 제공한 장애인 주차구역 단속 현황

실제로 태안군이 제공한 장애인 주차구역 단속현황을 보면 2017년도에는 총 114건 신고에 2개 계도, 2018년에는 247건 신고에 6건의 계도로 처리한 반면 2019년에는 303건 신고에 59건을 계도로 처리한 것으로 나타나, 2019년에는 주민들의 주장과 같이 태안군의 장애인 주차지역에 대한 소극적인 행정처리 모습이 드러났다.

이와 함께 개인 재산권 침해, 환경파괴에 대한 단속 부재 등의 지적도 나와 전반적인 태안군 행정이 도마 위에 오른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