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류 피해민의 삶의 질 향상..., 소득, 복지에 목표를 두겠다”
“유류 피해민의 삶의 질 향상..., 소득, 복지에 목표를 두겠다”
  • 가재군 기자
  • 승인 2020.01.2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 제2기 임원 선출
서산지부장에 박현규 서산시어촌계협의회장 당선

 

제2기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 지부장으로 당선된 박현규 당선자
박현규 제2기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 서산지부장 당선자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 서산지부 2대 임원들이 새로이 선출됐다.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 서산시지부는 지난해 12월 정관에 의거해 19명의 대의원을 선출한 후, 올해 122일 대의원의 선거를 통해 박현규 서산시어촌계협의회장을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 서산시지부장으로 선출했다.

이번 선거에서 박현규 지부장과 함께 이사 3, 감사 1인을 선출해 새로운 집행진이 구성됐다.

박현규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 서산지부장 당선인은 중왕어촌계장으로서 해품감태영어조합법인 대표이사, 2019년해양수산부 어촌뉴딜300 자문위원, ()전국어촌체험마을연합회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중왕어촌계를 전국적으로 경쟁력 높은 어촌계로 이끈 입지전적인 인물로 알려졌다.

박현규 당선인은 당선소감에서 서산시와 협력하여 홍보마케팅, 컨텐츠 개발 등을 통해 어촌관광 활성화, 중앙예산 사업 유치 등을 약속했으며, 이와 함께 피해민 복지사업(바후처), 어촌리더 육성, 공공근로 확대 등을 통해 피해민을 위한 지원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각오도 밝혔다.

박 당선인은 360억원 규모의 피해지원금을 활용해 6년 이내에 모든 지원사업을 최종 확정 짓겠다는 의지를 보였으며 수익사업을 통해 장기적인 피해민 지원을 이어갈 것을 분명히 했다.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 관계자에 의하면 정관규정 절차에 의해 이번에 선출된 박 당선인은 100명으로 구성된 대의원총회에서 요식적인 승인을 거치는 과정만 남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서산시지부장 선거는 사회적협동조합법을 근거로 만들어진 정관에 의거해 선거가 이루어졌음도 강조했다.

현재, 4개 지부로 구성된 조합은 아직 대의원 선거가 이루어지지 않은 태안지부로 인해 총회 개최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며, 조합관계자는 “3월 중순 정도에 승인처리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유류 피해 인들의 삶의 질 향상, 소득, 복지 등에 목표를 두고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조합 운영 계획을 밝히고 있는 박현규 당선자

박 당선인은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 정관 제2조에 허베이 스피리트호 유류오염사고 피해민들이 모여 자주적·자립적·자치적인 조합 활동을 통하여 구성원의 복리 증진과 상부상조, 지역사회의 재생 및 환경복원, 일자리 창출 및 그 밖의 공공복리 증진에 이바지하는 사업을 목적으로 한다라고 명시되어 있다라며 유류 피해 인들의 삶의 질 향상, 소득, 복지 등에 목표를 두고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조합 운영계획을 밝혔다.

2007년 허베이스피리트호 유류오염 사고가 발생해 2008년 유류오염사고 피해주민의 지원 및 해양환경의 복원 등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되고 2015년 창립총회를 거쳐 2016년 설립된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은 태안에 본부를 두고 태안, 서산, 서천, 당진 등 4개 지부로 구성되어있다.

한편, 유류피해민을 위해 2013년 삼성 측이 500억을 우선 집행하고 20141월까지 현금 2900억 원 출연, 2년 간 연 100억 원씩 사회공헌활동 및 지역 기여사업에 출연하는 등 총 3600억을 출연 하기로 결정했으며 국회 협의체 의원들이 피해민의 요구로 1200억 원의 정부기금과 추가 예산확보에 주력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삼성출연기금 3600억 원 중 이미 집행이 완료된 500억 원과 삼성 집행예정 금액인 200억 원을 제외한 2900억 원을 대상으로 11개 시·군에 배분이 최종 태안에는 49% 배분비율이 결정돼 1421억 원을 배분받고, 그외 서산에는 11%(319) 당진 2%(58) 서천 4%(116) 보령 13%(377) 홍성 3%(87) 군산 3%(87) 부안 3%(87) 무안 3%(87) 신안 5%(145) 영광 4%(116)로 최종 배분비율로 지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