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평등하지 않으면 아무도 평등하지 않다고 말할 수 있다”
“모두가 평등하지 않으면 아무도 평등하지 않다고 말할 수 있다”
  • 서산포스트
  • 승인 2019.12.10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증장애인 단체 장위모 회원들과 조한기 전 청와대 부속실장과 간담회
장위모 “장애인이 편하면 모두가 편한 세상이다”

20191210일 오후 세시부터 한시간 동안 중증장애인들의 모임인 장애인을 위한 장애인의 모임(이하 장위모)의 사무실에서 조한기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더불어 민주당 서산태안위원회 위원장. 이하 위원장)과 장위모 회원간에 장애인 복지 등에 관한 진지한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장위모 회원들은 장애인복지정책의 허점과 장애인 복지법상의 현실화에 대해 진지하게 의견을 개진했고, 조한기 위원장은 앞으로 계속 다른 장애인단체와 장애인 관련 봉사자 그리고 장애인 관련 시설에서 근무해 온 분들과 이런 간담회를 계속가지면서 의견을 계속 듣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자리에서 장위모는 장애인 고용에 대해 현실성과 장애인들의 고충을 설명했고 조한기 위원장은 장애인복지법상 의무고용에 대해서 기업에 윽박지르기만 하면 안되고 장애인을 고용하면 기업이 얻을 지원 등도 고려하는 등 채찍과 당근을 적절히 정부가 사용하는 방안도 생각해야 함을 밝혔다.

이들은 간담회 말미에 남북정상회담 당시의 조한기 당시 의전비서관의 역할에 대해 묻기도 하고 조한기 위원장은 당시의 경험일부를 생생히 들려주는 등 흥미있는 대화로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장위모(장애인을 위한 장애인의 모임)1999년 중증장애인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발족한 단체로 20년간 서산지역에서 장애인 이동권확보 및 장애인 인권신장을 위해 노력해온 단체이다.